[생활] 반려동물 전문 식품 회사 ㈜드림펫푸드, 고양이 통살간식 런치 보니또 누적판매 천만개 돌파
상태바
[생활] 반려동물 전문 식품 회사 ㈜드림펫푸드, 고양이 통살간식 런치 보니또 누적판매 천만개 돌파
  • 홍희선
  • 승인 2020.12.04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존료과 착색료 없는 프리미엄 고양이 간식 ‘보니또’ 누적판매 천만개 돌파
고양이의 까다로운 입맛 잡고 집사들의 마음도 훔쳤다
투명 포장으로 편리하게 급여 할 뿐 아니라 재료의 신선도도 확인할 수 있는 장점 갖춰

반려동물 전문 식품회사 ㈜드림펫푸드가 고양이 통살 간식 런치 보니또가 누적 판매량 천만개를 돌파했다고 12월 4일 알렸다.(2013년 8월 생산 이후 현재)

고양이를 위한 간식 시리즈인 런치 보니또는 참치의 최상등급 부위만을 사용해 만든다. 지금은 흔해진 통살 간식을 드림펫푸드는 10년 전 제품개발에 돌입, 고가의 일본 고양이 간식에만 의존하던 한국에 최초로 반려묘 통살 간식을 선보이며 6년 전부터는 대만에 수출도 하고 있다.

런치 보니또는 멸균처리 포장지를 사용해 보존료와 착색료를 일체 사용하지 않고 전자레인지에 돌려 따듯하게 급여할 수 있는 장점을 갖춰 집사들과 반려묘들의 오랜 사랑을 받고 있다. 또한 휴대가 간단해 캣맘들 사이에서는 길고양이 1일 보양 간식으로도 익숙히 알려져 있다.

 

 

먹기 좋은 사이즈의 투명 패키지 역시 장점이다. 한 번 급여하기 좋은 크기로 언제 어디서나 쉽고 간편하게 뜯어 급여할 수 있고, 투명한 파우치에 낱개 포장되어 있어 제품에 사용된 원물의 상태와 잔여량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부드러운 참치 통살을 그대로 익힌 보니또는 타우린이 풍부해 고양이 눈 건강에 좋을 뿐만 아니라 히스티닌 성분은 다이어트 및 성인병 예방에도 좋다는 것이 업체측의 설명이다. 참치 이외에도 닭가슴살을 그대로 뜯어 구운 그릴 치킨은 단백질 보충에 그만이며 반려묘 뿐만 아니라 반려견들에게도 급여가 가능하다.

㈜드림펫푸드 정엽 대표는 “런치 보니또는 자주 품절이 되는 상품이다. 통살을 수작업으로 작업하기 때문에 제품 생산에 비교적 시간이 걸리는 제품이다. 고양이는 까다롭고 예민한 반려동물이라 먹는 양도 많지 않고 다소 변덕스러운 입맛인데 같은 원료지만 다양한 맛을 지닌 보니또가 고양이의 미각을 사로잡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한 정엽 대표는 “런치 보니또에 대한 사랑에 보답하고자 보니또 고등어를 비롯해 스테디셀러인 런치 시리즈에 고양이의 음수량을 채워 줄 런치스프 개발에 현재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전했다.

드림펫푸드는 매월 정기적으로 유기견 보호센터와 캣맘 단체 외 고양이 보호시설에 사료와 간식을 10년 넘게 후원하고 있다. 또한 궁디팡팡 캣페스타의 TNR프로젝트인 컷팅 프로젝트를 통해 무분별한 번식을 줄이는 고양이 TNR에 사업에 앞장서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