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넷세이프, 반려동물 방문검진 서비스 플랫폼 ‘솜털’ 출시
상태바
[생활] 넷세이프, 반려동물 방문검진 서비스 플랫폼 ‘솜털’ 출시
  • 이요한
  • 승인 2020.09.04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T 스타트업 넷세이프가 방문검진 서비스 플랫폼 ‘솜털’을 출시했다.

‘솜털’은 다양한 이유로 내원이 어려운 반려인과 동물 병원 수의사를 연결하는 서비스이다.  지역 병원의 수의사가 방문하므로 병원 진료가 필요할 경우 오프라인 병원으로 바로 연결된다.


보호자는 앱을 통해 검진 결과 확인을 비롯하여 반려동물의 진료이력 등을 기록하며 접종, 투약 등 건강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이렇게 기록된 결과는 다음 서비스 시 수의사에게 전달되어 보다 정확한 진료에 협조한다.

 

 

심화된 집중 진료가 필요할 경우 지역 동물병원에 연결하기 때문에 고객이 믿고 맡길 수 있는 지역 내 수의사가 반려동물의 주치의가 될 수 있다. 솜털의 서비스 항목은 현재 기본검진과 심장사상충 처방으로 이루어진 스탠다드 검진과 혈액검사, 요검사를 포함한 프리미엄 검진으로 구성되어 있다. 향후 노령견과 고양이를 위한 상품을 비롯하여 다양한 검진 서비스 상품이 추가될 예정이다.


현재 서비스 가능 지역은 서울특별시 강남구와 서초구에 한정되지만 점차 전국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넷세이프 송동욱 대표는 “솜털은 반려동물의 스트레스를 최소화하며 진료를 받을 수 있다. 현재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솜털은 방문 전 사전설문, 발열 체크, 소독 등 권고사항에 준수하여 방문을 하고 있어 안전하게 이용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솜털은 동물병원의 영업을 도와주는 플랫폼으로 동물병원 수의사의 일자리를 뺏거나, 경쟁하는 것이 아닌 반려동물의 건강과 행복한 삶이라는 같은 목표를 위해 함께 나아가고 노력하는 관계이다. 외국의 경우 동물병원의 주간 일정 중 방문진료 시간을 지정하여 운영하거나, 방문진료 수의사와 일반 동물병원의 진료 연계 협업이 이루어지는 사례도 많다. 솜털 플랫폼은 그동안 체계적인 관리를 받지 못하던 반려동물과 보호자가 새롭게 시장으로 유입될 기회를 만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자세한 사항은 솜털 인스타그램 및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