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백산동물병원, 함께 살아가는 안심 캠페인 실시
상태바
[생활] 백산동물병원, 함께 살아가는 안심 캠페인 실시
  • 이요한
  • 승인 2020.08.08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급상황에 대비, 집 현관문과 지갑에 반려동물의 정보를 표시 및 소지

위급상황은 늘 예고 없이 찾아온다. 반려동물과 살아 가는 일은 더 세심한배려를 필요로 한다. 보호자가 없는 집에 화재나 기타 위급상황이 발생할 경우 집에 혼자 있는 반려동물은 누군가의 구조가 반드시 필요하다. 하지만 집안에 반려동물이 있는지, 있다면 어떤 종류이고 몇 마리인지에 대한 정보가 없다면 구조되기 어려운 상황이 발생하게 된다.

고양이병원 백산동물병원에서 실시하는 '함께 살아가는 안심 캠페인'은 언제 어떻게 발생할지 모를 위급한 상황에서 집 출입문과 지갑에 반려동물 정보를 표시하여 응급상황에서도 반려동물이 안전하게 구조되도록 유도하는 캠페인이다.

 

 

보호자 외출 시 반려동물의 종류와 마리 수가 적힌 안내문을 문고리에 걸어놓거나 문에 부착하여 화재 등의 위급한 상황에서 구조자가 확인할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이다. 또한 1인 가구일 경우 보호자가 외부에서 사고가 나면 반려동물은 돌봐줄 수 없는 사각지대에 놓이게 된다. 이런 상황에 대비해 비상 연락처가 적힌 구조요청 카드를 지갑에 넣고 다니면 도움이 될 수 있다.

백산동물병원 김기훈 원장은 ‘반려동물 인구 천만 명 시대인 만큼 올바른 반려동물 문화를 만들기 위해서는 반려동물을 생각하는 인식도 함께 성장해야 나가야 한다. 반려동물 가족이라면 응급상황에서도 아이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함께 살아가는 안심 캠페인'에 동참해 주길 희망한다’라고 전했다.

 

함께 살아가는 안심 캠페인은 백산동물병원 홈페이지에서 자세히 확인할 수 있다. 8월 20일까지 이메일을 통해 참여 신청을 하면 총 119명에게 반려동물 구조요청 세트를 선착순으로 증정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