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KST모빌리티, 반려동물과 반려인을 위한 '마카롱 펫 택시' 오픈
상태바
[이슈] KST모빌리티, 반려동물과 반려인을 위한 '마카롱 펫 택시' 오픈
  • 이요한
  • 승인 2020.07.16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려동물과 반려인, 돌봄이 필요한 병원방문객, 자전거 이용자 등을 위한 택시 상품이 나왔다.

마카롱택시 운영사인 KST모빌리티는 최근 반려동물과 반려인을 위한 ‘마카롱 펫 택시’와 노약자를 위한 ‘병원 동행 서비스’, 자전거 이용자를 위한 ‘자전거를 품은 택시’ 등 3종 신규 플랫폼가맹서비스를 출시했다고 16일 밝혔다.

마카롱 펫 택시는 케이지(이동장) 없이도 반려동물과 반려인이 편리하게 탑승할 수 있다. 펫시트와 전용 안전벨트, 배변패드 등 반려동물 탑승을 위한 편의 물품을 갖췄다. 낯선 환경에서 불안해하는 반려동물의 안정을 돕는 전용 음악도 준비했다.

드라이버는 위생을 위해 운행을 마칠 때마다 시트에 묻은 털과 분비물 등을 제거하고, 무독성 살균소독제와 전용 탈취제 등으로 실내공간을 청결하게 관리한다.

마카롱 펫 택시는 서울에서 서비스를 시작한다. 이용을 위해 최소 2시간 전 마카롱택시 앱에서 예약하면 된다. 서비스 요금은 9900원(예약비 및 운송요금 별도)이다. 반려동물과 반려인이 반드시 함께 탑승해야 하며, 최대 2마리(1마리는 반려동물 펫시트 이용, 나머지 1마리는 주인이 품고 탑승)까지 이동 가능하다.

KST모빌리티는 마카롱 펫 택시 출시를 기념해 29일까지 서비스 이용료 무료 이벤트(예약비 및 운송요금 별도)를 실시한다.

병원 동행 서비스는 부모님이나 자녀, 임산부 등 병원 동행이 필요한 교통약자를 위한 이동서비스다. 전문 교육을 받은 마카롱택시 드라이버(쇼퍼)가 병원까지 안전한 이동과 승하차를 돕고, 전문 매니저가 병원 내 진료 일정에 동행하며 지원한다. 동행 매니저는 출발지 또는 방문 병원 등 이용자가 원하는 장소와 시간에 만날 수 있다.

 

 

병원 동행 서비스는 서울에서 이용 가능하다. 최소 2일 전까지 예약하면 1 영업일 이내로 예약이 확정된다. 이동서비스만 예약하거나, 이동서비스와 동행 서비스를 함께 예약할 수 있다. 마카롱택시 앱 내 배너를 클릭하면 나오는 신청양식에 병원 동행 서비스 예약을 신청하면 된다. 병원 동행 서비스는 자립 보행이 가능한 승객만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은 조금 아쉽다.

병원 동행 서비스 이용 요금은 ‘이동서비스’만 예약하는 경우 1만원이다. 동행 매니저 ‘동행 서비스’는 4만4000원(2시간), 6만6000원(3시간), 8만8000원(4시간, 이상 모두 운송요금 별도)이다.

자전거 거치가 가능한 이동서비스 ‘자전거를 품은 택시’ 서비스도 서울에서 먼저 시작했다. 이 택시에는 최대 3대(대당 15㎏ 미만)의 자전거 거치가 가능하고, 이용 요금은 자전거 1대당 3000원(예약비 및 운송요금 별도)이다. 이용을 위해서는 마카롱택시 앱에서 최소 2시간 전에 예약하면 된다.

최인찬 KST모빌리티 사업총괄 부대표는 "신규 이동서비스 3종은 반려동물 양육 가구, 1인 가구, 자전거 이용자 등이 증가하는 한국 사회의 달라진 생활양식을 반영한다"며 "다양한 가맹택시 서비스 상품을 지속 개발해 사용자의 다양한 수요를 만족시키겠다"고 말했다.

마카롱택시 신규 서비스는 운송가맹택시 서비스 상품이다. 운송가맹택시는 승객의 단순 이동만 가능한 일반 택시와 달리 고객의 수요를 반영한 부가서비스 상품을 개발한 뒤 운송요금과 별도의 비용을 책정해 제공할 수 있다. 운송가맹택시 서비스는 운송가맹면허를 발급한 지자체 또는 국토교통부 신고를 통해 적용 가능하다. 택시운송가맹면허를 보유한 KST모빌리티 역시 해당 서비스에 대한 국토부 신고를 마쳤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