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제품] 유지해외컨설팅, 순수 헤링오일 100%로 만든 반려동물 오메가3 '아이슬란딕' 출시
상태바
[신제품] 유지해외컨설팅, 순수 헤링오일 100%로 만든 반려동물 오메가3 '아이슬란딕' 출시
  • 라이프위드캣
  • 승인 2020.06.12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지해외컨설팅(대표 이권재)은 반려동물을 위해 순수 헤링(청어)오일 100%로 만든 반려동물 오메가3를 출시했다고 12일 밝혔다.
 
유지해외컨설팅은 국내 최초로 아이슬란드 북극해역에서 잡힌 청어 100%로 만든 헤링오일 오메가3를 아이슬란드 생산업체와의 독점공급 계약을 시작으로 정식수입통관을 마치고 국내 반려동물시장에 선보인다.  

헤링오일 오메가3는 북유럽에서는 이미 오래 전부터 건강과 장수를 위해서 사람들이 마셔왔던 피쉬오일로 청어 자체의 단백하고 고소한 맛을 기본으로 북유럽 사람들 사이에서는 건강을 위한 필수영양식품으로 인식되어 왔다.

 


아이슬란딕 헤링오일은 유럽에서는 이미 국제 식음료품평원에서 2년 연속 수상을 할 만큼 맛과 품질이 인정된 피쉬오일이다.

유지해외컨설팅 이권재 대표는 “사람용 오메가3는 비교적 많이 알려져 있지만, 반려동물 오메가3는 아직까지 생소한 게 사실이다. 하지만 오메가3가 반려동물에게도 필요한 필수영양소라는 인식이 생기기 시작하는 것 같다”며, “반려동물을 위한 좋은 오메가3 제품을 고를 때는 원산지, 성분비율과 함께, 산가, 불용성불순물, 수분 등 품질을 간접적으로 볼 수 있는 수치들을 확인하고 제품을 선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오메가3 제품은 성분등록고시를 보면 산가가 있다. 산가는 제조 완성 후 제품의 신선도와 직결되는 수치이다. 수치가 낮을수록 좋은 신선한 재료로 수준 높은 공정과정을 통해서 만들어진 신선한 제품이라고 전반적으로 가늠할 수 있다. 그리고 반대로 산가 수치가 비교적 높을수록 신선도가 낮게 만들어진 제품일 가능성이 높으며, 산패가 시작되는 시점도 짧아지는 원인이 될 수 있다. 이해하기 쉬운 한가지 예를 들면, 튀김용 기름을 여러 번 재사용할수록 기름색은 탁해지고 그 뜻은 바로 산가 수치도 높아지는 것이다. 불용성불순물은 오메가3 성분등록고시에 또 다른 항목으로 말 그대로 내용물의 순수청정도를 뜻한다. 비율이 낮을수록 제조가공 후 불순물 비율이 낮다는 의미이다. 수분은 비산화를 유지하는데 영향을 주기 때문에 비율이 낮을수록 좋다.
 
반려동물들에게 최적의 오메가3인 피쉬오일은 무엇보다 주성분인 생선 자체 외에 들어가는 다른 성분들은 가급적 비율이 낮거나 거의 섞여있지 않은 제품이 저알러지 등 여러모로 반려동물들의 체질구조상 체내 영양분 흡수율 차원에서나 장기적 건강에도 좋다. 피쉬오일 중에서도 혼합물이 최대한 배제된 단일어종으로 이루어진 오메가3가 제일 적합하다. 합성추출물인 비타민E는 제품의 보존역할을 위해 주로 사용되는 것으로 높은 비율로 들어간 오메가3는 보존기간이 길어질 수는 있으나 장기적 급여 시, 건강에 결코 좋지 않다. 일반사료에 사용되는 이유도 마찬가지이다. 비타민E 또는 로즈마리 오일 등은 보전역할을 하는 오일로 주로 사용되는 것이며, 반려동물들을 위한 항산화 또는 영양성분을 목적으로 사용했다는 언급은 실질적으로 그리 맞지가 않다. 
 
오메가3 품질등급은 광고성 액면만이 휴먼그레이드가 아닌, 진정으로 사람이 먹어도 좋은 등급이 반려동물들에게도 제일 이상적이다. 피쉬오일이 심하게 비리다면 반려동물들에게도 심하게 비리므로 기호성도 당연히 떨어질 수밖에 없다. 사람이 먹을 수 없는 반려동물시장의 낮은 등급, 값싼 원가의 피쉬오일을 사용한 오메가3는 맛과 신선도, 그리고 건강에도 좋을 수가 없다.
 
아이슬란드산 헤링오일은 북유럽 사람들의 오랜 건강장수비법으로 여겨져 왔으며, 매일 식탁에서 직접 스푼에 따라 마시며 즐겨왔다. 그러므로 국내에 첫 도입된 아이슬란딕 오메가3 헤링오일은 유럽에서 입증된 휴먼그레이드 등급의 프리미엄 제품이라고 업체 측은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