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케어, 충남에서도 유기동물 사체 사료화 공장 발견됐다
상태바
[이슈] 케어, 충남에서도 유기동물 사체 사료화 공장 발견됐다
  • 라이프위드캣
  • 승인 2019.12.27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0월, 국정감사에서 윤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의해 제주도 직영동물보호센터에서 자연사하거나 안락사된 유기·유실 동물 사체 3829마리가 사료제조업체로 보내졌다는 사실이  밝혀져 논란이 된 가운데, 다른 지역 동물보호센터에서도 동일한 사건이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동물권단체 케어(이하 케어)는 27일 보도자료를 통해 “충청남도 보령시·논산시·금산군·부여군·서천군이 위탁계약한 동물보호소에서 랜더링처리를 통해 동물사체를 동물성유지로 제조하는 H산업에 유기·유실동물 사체를 넘긴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케어는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2019년 1월부터 10월까지의 동물보호소 사체처리 방식을 정보공개청구했고, 이와 같은 사실을 파악해냈다.

H산업이 활용하는 ‘랜더링처리’는 동물사체를 파쇄기에 넣고, 고온으로 멸균처리를 한 뒤 기름과 가루형태의 물질을 생산하는 방식을 뜻한다. 해당기술은 불법은 아니며, 가축전염병으로 살처분된 가축들도 동일한 방식으로 처리된다. 농림축산식품부에서는 2018년 살처분가축 랜더링처리시설 지원사업을 추진한 바 있다.

 

▲ 유기동물의 사체를 렌더링 처리해 사료화 하는 충남의 H산업전경 

 

 케어는 “랜더링처리 방법은 정부에서도 권장하는 사체처리 방법이나, 사료관리법에 따르면 가축사체는 엄연히 사료사용 제한물질에 해당하고 가축전염병예방법에 따라 특정한 경우에만 사료사용이 가능하다”며 “동물보호소에서 자연사하거나 안락사된 유기·유실동물 사체는 이에 적용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사료관리법을 위반해 사료를 제조·수입 또는 판매하거나 사료의 원료로 사용할 경우 3년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김경은 케어 사무국장은 “각 지자체의 직영·위탁 보호소에서 자연사하는 동물들이 어떠한 병 에 걸려 사망에 이르렀는지 알 수 없고, 안락사의 경우에도 어떤 약물이 얼만큼 주입됐는지 확인할 수 없는 게 현실”이라며 “이러한 동물사체가 사료원료로 활용될 경우 이를 먹는 동물에게 어떤 피해가 갈지 알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한 “H산업에서 랜더링처리된 유기·유실동물 사체들이 어떤 동물의 사료원료로 제조되었는지, 사료의 명칭은 무엇인지는 파악할 수 없었다”며 “농림축산식품부가 전국 지자체의 동물보호센터 사체처리방법을 전수조사하고, 사체를 랜더링처리 업체로 전달하지 않도록 적극적인 대책을 마련해야만 한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